살 빼고 싶다면? '○○색' 과일·채소 먹어라

탑뉴스
살 빼고 싶다면? '○○색' 과일·채소 먹어라
  • 입력 : 2022. 07.02(토) 06:08
  • 여채영 기자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대한여성일보 = 여채영 기자]
다이어트 중에는 먹는 음식 하나하나에 신경이 곤두선다. 이때는 '빨간색' 과일 또는 채소를 선택해보자. 빨간색 과일과 채소에는 항산화 성분인 '라이코펜'이 많이 들었는데, 라이코펜을 많이 섭취하면 비만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정효지 교수팀은 2007~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여성 3만425명을 대상으로 항산화 비타민 섭취량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연구팀은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이면 '비만', 허리둘레가 85㎝ 이상이면 '복부비만'으로 분류했다. 또 연구팀은 정상 체중 여성과 비만 여성의 하루 섭취 열량 1000㎉당 1일 항산화 비타민 섭취량의 평균을 비교했다.

항산화 비타민은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성분의 일종으로, 베타카로틴(체내에서 비타민 A로 변환)·비타민 C·비타민 E 등이 대표적이다.

그 결과, 비만 여성은 정상 체중 여성보다 알파카로틴·레티놀(비타민 A)·비타민 E·알파-토코페롤·감마-토코페롤 등 항산화 비타민 섭취량이 적었다.

특히 참가자를 각자의 항산화 비타민 섭취 정도에 따라 3등급(고·중·저 섭취)으로 나눴을 때 라이코펜 섭취량이 많은 여성은 라이코펜 섭취량이 적은 여성에 비해 비만 위험은 11%, 복부 비만 위험은 12% 낮았다. 라이코펜은 토마토, 수박 같은 빨간색 과일·채소에 특히 많다.

비만의 원인은 다양한데 활성산소가 체내에 쌓이는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 활성산소가 체내 쌓여 몸에 산화 스트레스가 발생하면 세포 내 지방과 단백질 대사에 문제가 생기고, 이로 인해 신체 대사 기능이 떨어지면서 비만이 될 수 있다. 따라서 항산화 비타민을 많이 섭취하면 이러한 과정을 막을 수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비만의 위험요인인 산화 스트레스는 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성분으로 경감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영양학회의 학술지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에 게재됐다.​
여채영 기자 woman8114@naver.com